콘텐츠목차

메타데이터
항목 ID GC04300697
한자 老姑山 篤才洞 秋史 筆蹟 岩刻文
분야 역사/전통 시대,문화유산/유형 유산
유형 유적/유적(일반)
지역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삼하리 산63
시대 조선/조선 후기
집필자 이도남
[상세정보]
메타데이터 상세정보
문화재 지정 일시 1987년 2월 12일연표보기 - 경기도 기념물 제97호로 지정
현 소재지 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삼하리 산63[좌표: N37° 40′ 56.8706″, E126° 55′ 58.9056″]지도보기
성격 암각문
양식 각석
관련 인물 추사(秋史) 김정희(金正喜)[1786~1856]
크기(높이, 길이, 둘레) 102㎝[높이]|300㎝[너비]
소유자 국유
관리자 양주시
문화재 지정 번호 경기도 기념물 제97호

[정의]

경기도 양주시 장흥면 삼하리 노고산에 있는 조선 후기 명필 추사(秋史) 김정희(金正喜)의 암각문.

[건립 경위]

추사 김정희[1786~1856]가 언제 써 놓았는지는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, ‘추사’라는 호가 새겨져 있어 김정희의 글씨임을 알 수 있다.

[위치]

노고산 독재동 추사 필적 암각문(老姑山篤才洞秋史筆蹟岩刻文)양주시 장흥면 삼하리 마을 회관 맞은편 노고산으로 향하는 등산로를 따라 2㎞가량 올라가면 산자락의 중턱 계곡 가에서 찾을 수 있다.

[형태]

높이 102㎝, 너비 300㎝, 두께 323㎝가량의 화강암에 큰 글자로 ‘몽재(夢齋)’와 이보다 작은 글자로 ‘추사(秋史)’라고 음각하였다. 또 하단부에는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갑자(甲子), 경오(庚午), 임술(壬戌), 갑인(甲寅) 등의 간지를 작게 음각하였다. ‘몽재’라고 쓴 글자의 크기가 서로 다르다. ‘몽(夢)’ 자는 가로 26㎝, 세로 46㎝이고, ‘재(齋)’ 자는 가로 35.5㎝, 세로 47㎝이다.

[현황]

1987년 2월 12일 경기도 기념물 제97호로 지정되었다. 국가 소유로 양주시에서 관리하고 있다. 노고산 독재동 추사 필적 암각문을 찾아 들어가다 보면 약 10m 앞에 높이 170㎝, 너비 345㎝가량의 화강암에 큰 글자로 ‘독재동(篤才洞)’과 작은 글자로 ‘임술(壬戌)’이라고 새긴 암각문이 보인다. 조금 더 가면 김정희의 필적이 새겨진 화강암 바위가 개울가에 나오고, 맞은편 길가에 여러 글자가 음각된 바위가 나오는데, 이 바위를 마을 주민들은 ‘지붕바위’라고 부른다. 높이 280㎝, 전체 길이 11m 크기의 커다란 화강암 바위인데, 상단부터 하단까지 여러 글자가 새겨져 있다. 이시선(李時善)이라는 사람이 쓴 글자로 보인다.

지붕바위 앞으로는 계곡물이 흐르는 작은 공터가 있어 등산 코스 및 쉼터로 활용되고 있다. 노고산 독재동 추사 필적 암각문 주위 계곡에는 ‘가탁천(可濯泉)’·‘유마폭(流磨瀑)’·‘충서근(忠恕勤)’·‘만의와(萬懿窩)’ 등의 암각문이 산재해 있다. 또한 미수(眉叟) 허목(許穆)[1595~1682]이 지팡이를 놓았던 장소를 뜻하는 ‘미수선생장구지소(眉叟先生杖屨之所)’라는 암각문도 확인된다.

[의의와 평가]

노고산 독재동 추사 필적 암각문은 서울 근교에서 추사 김정희의 웅혼한 필체를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유적으로서, 김정희의 필체뿐만 아니라 여러 사람들의 필체가 함께 남겨져 있어 조선 후기 선비들의 풍류를 확인할 수 있다.

[참고문헌]